애드센스 본문


Dragon -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 음반 이야기

Dragon -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


드래건 (Dragon) : 1972년 1월 뉴질랜드 오클랜드(Auckland)에서 결성

마크 헌터 (Marc Hunter, 보컬, 타악기) : 1953년 9월 7일 뉴질랜드 타우마루누이 출생 ~ 1998년 7월 17일 사망
레이 굿윈 (Ray Goodwin, 기타) :
토드 헌터 (Todd Hunter, 베이스) : 1951년 6월 22일 뉴질랜드 와이타라(Waitara) 출생
이반 톰슨 (Ivan Thompson, 키보드) :
닐 스토리 (Neil Storey,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발자취 : 1972년 ~ 1979년, 1982년 ~ 1998년, 2006년 ~ 2017년 현재 활동 중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dragononline.com.au/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dragonmusic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RBQXRKLSNSU



Dragon -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 (1975)
1. Vermillion Cellars (3:23) : https://youtu.be/1Xa6jh_fKLo
2. La Gash Lagoon (8:18) : https://youtu.be/tajoqZQ1-GE
3. Sunburst (8:33) : https://youtu.be/VgogYddR2HM
4. Grey Lynn Candy (4:57) : https://youtu.be/1kc-6KodMBQ
5. Darkness (4:44) : https://youtu.be/C7mr9OzvTWM
6.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 (7:40) : https://youtu.be/RBQXRKLSNSU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마크 헌터 : 리드 보컬, 색소폰, 타악기
레이 굿윈 : 기타, 보컬
토드 헌터 :, 베이스, 보컬
이반 톰슨 : 키보드
닐 스토리 : 드럼

표지 : 슈퍼 그래픽 (Super Graphics Ltd)
제작 (Producer) : 릭 섀드웰 (Rick Shadwell)
발매일 : 1975년 2월


이탈리아의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Mostra internazionale d'arte cinematografica)를 통해서 1990년 9월 5일에 처음 개봉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94년 10월 15일에 개봉했었던 뉴질랜드 영화 <내 책상 위의 천사(An Angel At My Table)>는 뉴질랜드 작가인 <자넷 프레임(Janet Frame: 1924년 8월 28일 ~ 2004년 1월 29일)>이 1984년에 발표했었던 자서전 <An Angel At My Table>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빨간 곱슬머리의 뚱뚱한 외모로 학교 친구들에게 따돌림 당하며 성장했던 작가가 문학으로 부터 위안을 얻고 정신분열증을 극복하며 작가로 성장하는 자넷 프레임의 이야기를 영화는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그런 자넷 프레임은 1951년에 단편 소설 <The Lagoon and Other Stories>를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그리고 1961년에는 정신분열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정신병원에 입원했었던 작가의 경험을 토대로 하고 있으며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소설인 <물에 비친 얼굴(Faces in the Water)>을 발표하기도 했었다. 참고로 물에 비친 얼굴이라는 소설은 정신병을 다루고 있는 작품들 중에서 가장 강렬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런 그녀가 1963년에는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라는 작품을 발표하게 되는데 '맹인들을 위한 향기 정원'이라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맹인인 여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그런 그녀와 수년간 한 마디도 나누지 않은 딸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그런데 소설은 참으로 혼란스러운 필체로 이어진다. 광기와 절망 그리고 강박관념이 서로 교차하는 소외 계층에 대한 이야기로 독자를 혼란 속으로 몰아넣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1972년 1월에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토드 헌터>를 중심으로 결성된 4인조 록 밴드 <드래건(드래곤)> 역시도 이 작품에 상당히 깊은 감명을 받은 듯 보인다. 왜냐하면 1975년 2월에 발표한 자신들의 두 번째 음반에 소설에서 영향받은 같은 제목의 노래 한 곡을 수록해 놓았으며 더불어 음반의 제목으로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드래건은 1974년 6월에 건반 악기를 중심으로 하고 사이키델릭의 영향을 받은 프로그레시브 록을 들려주는 데뷔 음반 <Universal Radio>를 발표하였었다.

아울러 1975년 2월에 발표한 두 번째 음반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에서도 드래건은 데뷔 음반의 음악적 기조를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하지만 두 번째 음반에서 사이키델릭의 색채는 많이 지워졌으며 심포닉 록의 색채는 더욱 강해졌다.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로써의 존재감을 뚜렷이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서정성과 웅장함을 두루 갖춰 명곡으로 평가받고 있는 <Sunburst>를 비롯하여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 않는 인상적인 타이틀 곡 <Scented Gardens for the Blind>, 극적인 구성이 돋보이는 <La Gash Lagoon>, 마치 <예스(Yes)>의 소품을 듣는 것 같은 느낌을 전해주는 <Darkness>등에서 이를 확인해 볼 수 있다.

참고로 상당히 뛰어난 심포닉 록을 들려주는 드래건의 두 번째 음반은 데뷔 음반과 마찬가지로 철저히 실패하고 말았다. 드래건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많았지만 음반의 판매 실적은 그에 미치지 못하는 다소 의외의 상황이 전개되었던 것이다. 이처럼 음반의 연이은 상업적 실패는 드래건에게 부담이 되었고 결국 밴드는 1977년 2월에 발표된 세 번째 음반 <Sunshine>에서 부터 평범한 팝 록을 들려주는 밴드로 변신을 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냐고? 싱글로 발표된 <This Time>과 <Get That Jive>를 호주(오스트레일리아) 싱글 차트에 처음으로 진입시켰으며 최종적으로 각각 26위와 13위 까지 진출시키는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1970년대 후반 부터 드래건은 전성기를 누리게 된다. 변신은 성공적이었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7/11/14 16:03 # 삭제 답글

    프로그레시브 록 잔혹사네요.
  • 까만자전거 2017/11/15 10:02 #

    예. 돈안되는 음악이 가진 한계죠. :)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4434
208
57670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