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Marillion - Misplaced Childhood 음반 이야기

Marillion - Misplaced Childhood


마릴리온 (Marillion) : 1979년 영국 에일즈버리(Aylesbury)에서 결성

피쉬 (Fish, 보컬) : 1958년 4월 25일 영국 스코틀랜드 미들로디언주 댈키스(Dalkeith) 출생
스티브 로더리 (Steve Rothery, 기타) : 1959년 11월 25일 영국 브램튼(Brampton) 출생
마크 켈리 (Mark Kelly, 키보드) : 1961년 4월 9일 아일랜드(Ireland) 더블린(Dublin) 출생
피트 트레와베스 (Pete Trewavas, 베이스) : 1959년 1월 15일 미들즈브러(Middlesbrough) 출생
이언 모즐리 (Ian Mosley, 드럼) : 1953년 6월 16일 영국 런던 출생
 
갈래 :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Neo Progressive 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발자취 : 1979년 결성 ~ 2017년 현재 활동 중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marillion.com/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MarillionOfficial/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neA0SVYK9Eg



Marillion - Misplaced Childhood (1985)
1. Pseudo Silk Kimono (2:14) : https://youtu.be/MZNuVcu_5zs
2. Kayleigh (4:03) : https://youtu.be/OQ4oaLUilBc
3. Lavender (2:25) : https://youtu.be/neA0SVYK9Eg
4. Bitter Suite (7:56) : https://youtu.be/tam3O2VaJN8
   I. Brief Encounter
   II. Lost Weekend
   III. Blue Angel
   IV. Misplaced Rendez-vous
   V. Windswept Thumb
5. Heart Of Lothian (4:02) : https://youtu.be/9pkyZhlK8Q0 ✔
   I. Wide Boy
   II. Curtain Call
6. Waterhole (Expresso Bongo) (2:13) : https://youtu.be/o8c2bllqicM
7. Lords Of The Backstage (1:52) : https://youtu.be/3nYztPWX0cI
8. Blind Curve (9:29) : https://youtu.be/5aMaGblvd5o
   I. Vocal Under A Bloodlight
   II. Passing Strangers
   III. Mylo
   IV. Perimeter Walk
   V. Threshold
9. Childhoods End? (4:33) : https://youtu.be/TL6u6Pq-CCM
10. White Feather (2:25) : https://youtu.be/W-ABGb8fmbQ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피쉬 : 보컬
스티브 로더리 : 기타
마크 켈리 : 키보드
피트 트레와베스 : 베이스
믹 포인터 : 드럼, 타악기

표지 : 마크 윌킨슨 (Mark Wilkinson)
제작 (Producer) : 크리스 킴지 (Chris Kimsey)
발매일 : 1985년 6월 17일


사람은 누구나 성장을 한다. 그 성장이 정신적인 것이 되었든 신체적인 성숙이었든 상관없이 말이다. 물론 가끔가다가 사람으로 태어나서 괴물로 성장해버리는 불량품(?)도 더러 있기는 하다. 하여튼 사람을 포함해서 생명력을 가진 모든 존재는 성장하게 마련이고 어느 순간 그 성장이 정점에 도달하게 된다. 성장세가 둔화되기 시작하는 시기에서 머지않은 미래에 그 성장이 완전한 정점에 도달하게 되는 것이다. 마냥 성장이 이루어진다면야 금상첨화겠지만 결단코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정점에 도달한 존재는 그때 부터 서서히 생명력을 잃어가기 시작한다.

안타깝지만 이는 생명력을 가진 존재의 숙명이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 인간은 불로불사(不老不死)라는 허무맹랑한 꿈을 꾸기도 하는 것이다. 성장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음악을 하는 밴드 역시도 생명력을 가진 존재들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 결성된 후 성장기를 거쳐서 완전한 절정기에 도달한 후 서서히 쇠퇴기로 향해가는 것이 일반적인 밴드의 특성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는 1979년에 영국 에일즈버리애서 결성된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마릴리온>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잘 알려진 것 처럼 마릴리온은 1970년대의 프로그레시브 록을 자양분으로 하고 영국의 위대한 밴드 <제네시스(Genesis)>로 부터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결성된 밴드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마릴리온이 데뷔 음반 발표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주는가 싶더니 1985년 6월 17일에 발표된 통상 세 번째 음반 <Misplaced Childhood>에 이르러서는 정점에 도달한 최상의 연주를 들려주고 있다. 그래서일까? 자신들이 성장을 멈추고 정점에 도달한 것을 알고 있기라도 하듯이 마릴리온은 자신들의 세 번째 음반에서 갑작스러운 성공과 그 때문에 잃어버린 사랑, 그리고 잃어버린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주제로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피쉬>가 예전 여자 친구인 <케이 리(Kay Lee)>를 생각하며 만든 노래 <Kayleigh>와 자신이 태어난 미들로디언(Midlothian)주를 생각하며 만든 <Heart Of Lothian>, 그리고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회상하는 <Lavender>등을 수록해놓고 있는 것이다.

특히 <Lavender>의 경우 프로그레시브 록을 자양분으로 성장한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이 탄생시킨 최상의 결과물로써 곡에 스며든 따스함과 함께 감동적인 연주를 마릴리온은 들려주고 있다. 참고로 마릴리온의 세 번째 음반 <Misplaced Childhood>는 피쉬가 약물 사용으로 인한 환각 상태에서 개념이 정립된 음반이라고 한다. 그런데 그 시간이 한,두 시간이 아니라 무려 열 시간이다. 그리고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해롱거리면서 음반의 개념을 정립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자전적인 요소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 위에서 언급한 곡들의 내용이 전부 그러하다. 

또한 음반에는 언급한 곡들 외에도 제네시스를 떠올리게 하는 <Bitter Suite>와 1983년 3월에 발표된 데뷔 음반 <Script for a Jester's Tear>의 음악적 기조를 그대로 이어 받고 있는 <Blind Curve>등을 수록하여 진한 감동을 듣는 이에게 선사하고 있다. 참고로 마릴리온 최고의 명반인 <Misplaced Childhood>는 차트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기록을 살펴보면 싱글로 발표된 <Kayleigh>는 영국 싱글 차트에서 2위 까지 진출했었으며, 미국의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는 74위 까지 진출하였었다. 또 다른 싱글인 <Lavender>는 영국 싱글 차트에서 5위에 올랐으며, <Heart of Lothian>은 29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아울러 음반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47위 까지 진출했었으며,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는 정상에 올라 현재 까지 마릴리온의 유일한 앨범 차트 1위 음반으로 남아 있기도 하다. 한편 독일 태생의 작가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1877년 7월 2일 ~ 1962년 8월 9일)>가 1919년에 발표한 소설 <데미안(Demian: The Story of Emil Sinclair's Youth)>으로 부터 영향을 받았다는 음반 <Misplaced Childhood>는 콘셉트 음반(Concept Album: 전체적으로 일관된 주제와 이야기 구조를 가진 음반)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음반 전체를 순서대로 듣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그렇게 듣다 보면 피쉬의 연극적인 연출도 좋지만 달리 <스티브 로더리>의 기타가 어떻게 음반에 최적화되어 있는지를 깨닫게 되는 음반이기도 하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7/10/11 15:51 # 삭제 답글

    맘에 드는 곡이네요, 조금 짧아서 아쉬워요.
  • 까만자전거 2017/10/12 11:37 #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질나게 하려고 그랬을까요? :)
  • 역사관심 2017/10/12 00:15 # 답글

    정말 말씀대로 제네시스 전성기의 영향이 느껴집니다. 정말 많은 모르는 밴드, 좋은 음악 잘 듣고 있습니다.
  • 까만자전거 2017/10/12 11:38 #

    예. 아무래도 네오 프록 밴드들은 제네시스로 부터 많은 영향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438
240
57755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