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Electric Sun - Beyond The Astral Skies 음반 이야기

Electric Sun - Beyond The Astral Skies


일렉트릭 선 (Electric Sun) : 1978년 독일 하노버(Hannover)에서 결성

울리 존 로스 (Uli Jon Roth, 보컬, 기타) : 1954년 12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Düsseldorf) 출생
클라이브 에드워즈 (Clive Edwards, 드럼) : 1953년 1월 19일 영국 하운즐로(Hounslow) 출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스페이스 록(Space Rock), 기타 버추오소(Guitar Virtuoso)
발자취 : 1978년 결성 ~ 1986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ulijonroth.com/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Uli-Jon-Roth-26843841074/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GepyNPYXdN0




Electric Sun - Beyond The Astral Skies (1985)
1. The Night the Master Comes (4:16) : https://youtu.be/6YhuD4SBeoA
2. What Is Love? (3:23) : https://youtu.be/RU_P9EbR28g
3. Why? (4:50) : https://youtu.be/uu_IR10xJdU
4. I'll Be There (4:54) :  https://youtu.be/Y9XPZm22nZQ
5. Return (Chant of Angels) (3:38) : https://youtu.be/I7znUCTPGoM
6. Icebreaker (2:41) : https://youtu.be/AUr0d9sR-dI
7. I'm A River (4:45) : https://youtu.be/aTifQ30-gwg
8. Angel of Peace (3:46) : https://youtu.be/clSy1yXnOEs
9. Eleison (6:51) : https://youtu.be/GepyNPYXdN0
10. Son of Sky (2:22) : https://youtu.be/t5VK369iRVM
재발매 시디 추가 곡
11 The Night The Master Comes (7" Edit) (3:14) :
12 Return (7" Edit) (3:15)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울리 존 로스 : 리드 보컬, 기타, 키보드, 베이스
클라이브 에드워즈 : 드럼

울레 릿건 (Ule Ritgen) : 베이스
미하일 플렉시 (Michael Flexig) : 리드 보컬(2번, 9번, 10번 트랙)

표지 : 모니카 대니만 (Monika Dannemann)
제작 (Producer) : 울리 존 로스
발매일 : 1985년


다른 갈래의 음악도 마찬가지겠지만 록 음악에는 반드시(?) 필요한 악기인 <기타(Guitar)>는 줄을 뜯어서 소리를 내는 대표적인 <발현악기>로써 머리(Head)와 목(Neck), 그리고 몸통(Body)의 구조로 되어 있다. 이러한 기타의 머리 부분에는 줄감개가 자리하며, 긴 자루 모양의 목에는 지판과 프렛(Fret)이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표주박(혹은 8자) 모양으로 생긴 몸통에는 공명통이 자리하고 있다. 그러니까 기타는 앞뒤가 편평한 표주박 모양의 공명통에 자루를 달고 거기에 여섯 개의 줄(현)을 매단 형태인 것이다. 그리고 그런 기타를 연주하기 위해서는 줄이 지나가는 목 부분의 지판을 손가락으로 눌러서 음정을 조절하게 되는데 이를 용이하게 만들어주는 장치가 바로 <프렛(Fret)>이다.

조금 더 풀어서 설명하자면 프렛은 손가락을 누르는 곳에 작은 철조각을 박아 넣어서 정확하게 줄을 누를 수 있도록 하는 장치이자 음의 경계선으로 기타의 음정을 결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기타의 머리 쪽에서 몸통 쪽으로 갈수록 높은 음을 내며 프렛수가 많을수록 더 많은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는 반음마다 박힌 금속제의 프렛 수가 열일곱 개에서 스물두 개 정도가 된다. 그런데 독일의 기타 영웅 <울리 존 로스>는 이런 기타가 가진 일반적인 높은 음에 만족하지 못했다. 바이올린이 가진 높은 음 까지 소화가 가능한 기타를 원했던 것이다. 결국 울리 존 로스는 자신이 직접 고안하여 기타를 만들게 된다.

프렛 수를 서른 개 까지 늘린 새로운 기타는 그렇게 탄생하였다. 기타 제작자에게 의뢰하여 프렛 수를 늘린 기타 다섯 대를 주문 생산하게 한 울리 존 로스는 새로 탄생한 기타에 <스카이 기타(Sky Guitar)>라는 이름을 명명하게 된다. 하늘을 나는 듯한 고음을 뽑아낼 수 있는 기타에 정말 잘 어울리는 이름이었다. 그렇게 탄생한 스카이 기타는 <일렉트릭 선>이 1985년에 발표한 세 번째 음반이자 마지막 음반인 <Beyond The Astral Skies>에서 첫 선을 보이게 된다. 한편 1981년에 발표된 두 번째 음반 <Fire Wind>까지 삼인조 구성을 유지했던 일렉트릭 선은 세 번째 음반인 <Beyond The Astral Skies>에서는 듀오 체제로 축소가 되었다.

그동안 베이스를 담당했던 <울레 릿건(Ule Ritgen)>은 객원 연주자로 참여했고 울리 존 로스가 직접 기타와 키보드 그리고 베이스 까지 연주하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미하일 플렉시>로 하여금 음반에 수록된 세 곡에서 리드 보컬을 맡게 했지만 예의 그 유명한(?) 리드 보컬 또한 당연히 그의 몫이었다. 그래서 그럴까? 일렉트릭 선이 남긴 음반에서 가장 거슬리는 부분이 바로 보컬이기도 하다. 물론 울리 존 로스는 세 번째 음반에서 여러 명의 객원 보컬을 참여시켜 부족한 부분을 채워넣고 있다.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미진한 부분은 여전히 남아 있다.

하여튼 일렉트릭 선의 세 번째 음반 <Beyond The Astral Skies>는 데뷔 음반에서 들려주었던 음악적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특정 갈래에 갇히기를 거부하는 울리 존 로스의 음악적 성향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우주선의 엔진 소리를 연상케 하는 강력한 파도 소리 효과음으로 시작하는 첫 번째 곡 <The Night the Master Comes>를 비롯하여 <I'll Be There>, <Return (Chant of Angels)>, <I'm A River>, <Eleison>과 같은 곡에서 이를 확인해 볼 수 있다. 물론 바이올린 소리 처럼 울려퍼지는 울리 존 로스의 스카이 기타도 빠트릴 수 없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7/09/19 16:05 # 삭제 답글

    저는 3집 앨범을 먼저 듣고 1집, 2집 앨범을 들었습니다.
    저는 1집, 2집 앨범이 더 좋았구요, 스카이 기타는 좀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 까만자전거 2017/09/20 11:36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특이하긴 하지만 굉장하다는 느낌은 아니거든요. :)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4534
208
57670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