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Jean Jacques Goldman - La-bas 음악 이야기

Jean Jacques Goldman - La-bas


장 자크 골드만 (Jean Jacques Goldman) : 1951년 10월 11일 프랑스 파리 출생

갈래 : 프렌치 팝(French Pop), 샹송(Chanson), 유로 팝(Euro Pop), 팝 록(Pop/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jjgoldman.net/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jjgoldman.net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zFwaRmpzvjo

장 자크 골드만 관련 글 읽기 : 2010/06/01 - [추억과 음악] - Tai Phong - Sister Jane

사랑하는 연인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착각과 오해는 불신과 질투를 유발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더 무서운 결과를 낳기도 한다. 흔히 샹송이라고 부르는 프렌치 팝의 품격을 한 단계 상승시키는데 일조 했던 프랑스의 가수 겸 작곡가 <장 자크 골드만>과 듀엣으로 <La-bas>라는 노래를 불러서 주목받았었던 영국 가수 <시리마(Sirima)>의 비참한 최후처럼...

태풍이 전혀 힘을 쓰지 못했던 지나간 어느 여름날에 자주 다니던 황정교 근처의 자전거 도로에서 처음 보는 현수막 하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현수막에는 <사고다발 구간입니다. 진입시 속도를 낮춰주세요>라는 문장이 적혀 있었다. 이면도로와 자전거도로가 마주치는 지점이기에 평소에 낚시를 하기 위해 자동차를 타고 들어 오는 사람들이 많은 까닭이었다.

그런데 그 현수막에 적힌 글귀를 읽다 보니 마지막 문장인 <낮춰주세요>에서 덜컹거리는 느낌을 받았다. '속도를 늦춰주세요'라는 표현이 맞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건 나만의 착각이었다. 검색을 통해서 확인해보니 <속도를 낮추다>와 <속도를 늦추다>는 둘 모두 사용 가능한 표현이었던 것이다. 이처럼 사람들은 가끔 자신만의 착각에 빠져서 실수를 하기도 한다.
자전거도로의 진출입로 바닥에 새겨진 <SLOW>를 누군가 착각하여 <SOLW>라고 잘못 새겨 놓았던 실수처럼 말이다.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 사이에서는 너무도 유명한 명곡 <<Sister Jane>의 주인공인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타이퐁(Taï Phong)>에서 기타를 담당했던 것으로 잘 알려진 장 자크 골드만은 1987년의 어느날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역에서 노래를 부르던 한 여성을 만나게 된다.

당시 여성과 듀엣으로 노래하기 위해 <La-bas>라는 노래를 만들어 두었었던 장 자크 골드만은 적임자를 찾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던 중이었다. 그런 장 자크 골드만의 눈에 우연히 발견된 그녀는 프랑스인 어머니와 스리랑카계 아버지를 둔 <시리마(Sirima)>라는 이름의 영국 무명 가수였다.(그녀는 영국에서 태어났다) 한편 우연히 목격한 그녀의 노래하는 모습에 흥미를 느낀 장 자크 골드만은 그녀를 녹음실로 데리고 가서 그녀의 능력을 검증하게 된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내려진 결론은 그녀와 함께 듀엣으로 노래를 녹음한다는 것이었다. 1987년 11월에 발표되어 프랑스 싱글 차트에서 2위 까지 진출했었던 히트 곡 <La-bas>는 그렇게 탄생했다. 물론 무명가수였던  시리마는 노래 발표 후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서 주목받는 신인 가수로 탈바꿈하게 된다. 하지만 그녀의 달콤한 성공은 오해에서 비롯된 남자친구의 질투로 인해 비극으로 끝나고 말았다.

장 자크 골드만과 다정하게 노래하는 시리마의 모습을 보고 착각과 오해를 한 끝에 질투심에 사로잡힌 남자 친구가 그녀를 살해하고 말았던 것이다. 1989년 12월 7일의 일이었다. 한편 시리마의 피살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진 장 자크 골드만은 한동안 칩거하며 모든 대외활동과 음악활동을 중단한 채 마음을 다스리기도 했었다. 착각과 오해에서 비롯된 질투가 무서운 결과를 낳고 만 것이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6/09/22 09:41 # 삭제 답글

    남친에게 살해되었다고요....
  • 까만자전거 2016/09/22 11:22 #

    예. 바람피우는 것으로 오해한 남친에게 살해당했다고 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955
350
62077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7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