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Jeff Beck - The Final Peace 음악 이야기

Jeff Beck - The Final Peace


제프 벡 (Jeff Beck) : 1944년 6월 24일 영국 서리주 월링턴(Wallington) 출생

갈래 : 블루스 록(Blues Rock), 퓨전(Fusion), 하드 록(Hard Rock), 앨범 록(Album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jeffbeck.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jeffbeck/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T2UscnUthNQ

음악을 듣다보면 가끔 자신이 어떤 고정관념에 묶여 있다는 것을 느낄 때가 있다. 이러한 점은 음악 감상을 취미로 삼고 살아온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이들 보다 짧은 이들에게서 주로 많이 발생하는 일이기도 하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상당히 많음을 잘 알고 있긴 하지만 말이다. 하여튼 이처럼 특정한 고정관념에 묶이게 되는 현상은 전적으로 자신의 취향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예컨데 힙합 음악에 한번 심취하기 시작하면 도저히 빠져 나오지 못하는 것도, 록 발라드의 애잔함에 푹 빠져서 허우적대는 것도, 강력한 헤비메탈 음악을 들으며 쉴새없이 헤드뱅잉을 하는 것도 모두 개인의 취향에 의한 고정관념 탓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자신과 너무도 강하게 들어맞는 음악을 만나게 되면 다음에도 비슷한 형식의 음악을 찾게 되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진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특정 가수나 밴드의 어떤 곡 하나가 그 밴드나 가수의 특징이 되어 버리는 경우도 우리에게는 자주 발생한다.

<로보(Lobo)>가 1972년에 발표했었던 <I'd Love You To Want Me>와 <조지 베이커 셀렉션(George Baker Selection)>이 1975년에 발표했었던 <I've Been Away Too Long)>, 그리고 <랜디 반워머 (Randy Vanwarmer)>가 1979년에 발표했었던 <Just When I Needed You Most>와 <스티브 포버트(Steve Forbert)>가 1979년에 발표했었던 <I'm In Love With You>, 마지막으로 <제이 디 사우더(J.D. Souther)>가 1979년에 발표했었던 <You're Only Lonely>를 우리나라의 팝 음악 애호가들이 애청곡으로 꼽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그런데 언급한 가수들의 또 다른 곡을 떠올려 보라고 한다면 아마도 상당수의 팝 음악 애호가들이 고개를 가로젓게 될 것이다. 위에 등장하는 가수들의 다른 곡에서는 언급한 곡들에서 느꼈던 만큼의 감성이 제대로 재현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실 세상은 억수로 넓고 그 넓은 세상 속에는 우리가 다 알지 못하는 수많은 음악들이 존재하고 있다. 때문에 유독 특정 가수 하나만을 고집하며 해당 가수의 숨겨진 또 다른 음악을 굳이 찾아서 들을 필요 까지는 없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마음에 드는 곡 하나를 건졌다면 또 다른 마음에 드는 곡은 나아닌 다른 누군가가 찾아줄 것임을 믿어 의심치말고 자신은 철새 처럼 혹은 메뚜기 처럼 훌쩍 옮겨가는 것이 음악 감상을 대하는 현명한 처사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돈과 시간 절약이라는 부수적인 효과 까지 누려볼 수 있다. 그런데 이처럼 재빠르게 옮겨 다니다 보면 가끔은 정말 가끔은 놓쳐서는 안될 음악을 놓치는 경우도 필연적으로 발생한다.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 탓에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영국의 천재적인 기타 연주자 <제프 벡>의 음악이 간혹 <Cause We've Ended as Lovers>가 전부인 것으로 여기는 이들 처럼 말이다. 전설적인 록 밴드 <야드버즈(The Yardbirds)>를 거쳐서 자신의 밴드인 <제프 벡 그룹(The Jeff Beck Group)>을 이끌었던 제프 벡은 1975년 3월 29일에 명곡 <Cause We've Ended as Lovers>기 수록된 명반 <Blow By Blow>를 발표하면서 솔로로 데뷔하였다.

솔로 데뷔 이후 이듬해인 1976년 5월에 두 번째 솔로 음반 <Wired>를 발표하였었던 제프 벡은 그로 부터 무려 4년이 지난 1980년 6월에 다시 세 번째 솔로 음반 <There & Back>을 발표하면서 돌아오게 된다. 솔로 데뷔 이후 부터 꾸준히 이어지고 있던 록과 재즈 그리고 블루스 음악의 조합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서... 아울러 4년만의 이 음반으로 제프 벡은 자신의 명성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고 있기도 하다.

특히 키보드 주자인 <토니 하이마스(Tony Hymas)>와 공동 작곡하고 함께 연주를 한 음반의 마지막 곡이자 연주곡인 <The Final Peace>는 신비로움을 가득 담은 건반 연주를 배경으로 처절하리 만큼 울려 퍼지는 제프 벡의 기타 연주가 가히 압권이라고 할 수 있는 곡이다. 만약 심금을 울리는 <Cause We've Ended as Lovers>에서 무언가 미진함을 느꼈다면 이 곡을 통해서 그 미진함을 충분히 상쇄시킬 수 있을 것이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5/04/21 10:38 # 삭제 답글

    Blow By Blow 나 Wired 처럼 자주 듣진 않지만, 못지않게 멋진 앨범입니다.
  • 까만자전거 2015/04/22 10:13 #

    그러고 보면 제프 벡의 음반들도 기대이하는 없는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7955
543
60546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7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