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Omega - En Elmegyek 음악 이야기

Omega - En Elmegyek



오메가 (Omega) : 1962년 헝가리 부다페스트(Budapest)에서 결성

야노스 코보르 (János Kobor, 보컬) :
기요르기 몰나르 (György Molnár, 기타) :
타마스 미하이 (Tamás Mihály, 베이스) :
라슬로 벤쾨 (László Benkö, 키보드) :
페렌츠 데드레체니 (Ferenc Dedreceni, 드럼) :

갈래 : 하드 록(Hard 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사이키델릭 록(Psychedelic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omega.hu/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omegaoratorium.music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L74IyC1N43M / http://youtu.be/al_w7afdkps (실황)


우리 가요나 혹은 외국의 팝 음악 등 대중음악에 있어서 노랫말은 새삼 강조하지 않더리도 상당히 중요하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듣는 사람에게 직접적으로 노래에 담긴 정서를 전달하는데 있어서 노랫말 만큼 즉각적이고 효과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물론 가사가 등장하지 않으면서도 구성원들이 대단히 감동적인 연주를 들려주어서 그 연주만으로도 노래에 담긴 정서를 충분히 전달하는 곡들은 예외로 하고서 말이다.

하여튼 그렇게 다가오는 아름다운 노랫말을 가진 노래들은 때론 우리에게 작은 미소를 짓게 만들고 또 때에 따라서는 눈물 한방울을 찔끔 흘리게 만들면서 우리 주변을 늘 배회하고 있기도 하다. 그런데 항상 문제는 그다지 익숙하지 않거나 생소한 언어로 된 노랫말을 가진 노래들을 만날 때에 발생한다. 애잔한 선율을 접하면서 노랫말 역시 그와 비슷한 정서를 담고 있겠거니 짐작하지만 막상 가사를 해석해보면 엉뚱하게도 엽기발랄하거나 생기발랄한 내용들을 왕왕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그 반대의 경우도 많이 존재한다. 신나는 선율 속에 의외로 슬픈 노랫말을 담은 노래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가끔은 그런 노래들 중에서 선율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의 보컬을 우리는 만나기도 하는데 주로 생소한 언어로 된 노래에서 이런 경험을 많이 하게 된다. 아마도 헝가리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오메가>의 노래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그렇게 느끼게 될 것이다. 생경한 헝가리어가 왠지 자주 덜컥거리며 부대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따로 노는 것 같다는 생경함도 몇차례 부대끼다 보면 금방 익숙해지게 되고 또 거기에서 오메가만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도 된다.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것에는 이처럼 때론 모험심이 필요한 것이다. 헝가리의 수도인 부다페스트에서 1962년에 결성되어 1968년에 비트 음악(Beat Music[각주:1])을 들려주는 음반 <Omega Red Star From Hungary>로 데뷔한 오메가는 이후 자신들의 음악에 하드 록 성향을 더욱 가중시키면서 1970년대 초반 부터는 하드 록 밴드로 발전했었다는 것은 앞서 오메가의 다른 곡을 소개하면서 한차례 언급하였었다.

오늘 소개하는 곡 <En Elmegyek>는 바로 이 시기의 오메가를 만나볼 수 있는 곡이라고 활 수 있다. 하드 록을 기반으로 하여 진보적인 록 밴드 성향으로 서서히 탈피를 하고 있던 시기인 1973년에 발표한 다섯 번째 음반 <Omega 5>의 여덟 번째 트랙에 이 곡이 수록되어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Omega 5> 음반은 시디(CD) 시대인 1999년에 재발매되면서 음반에 수록된 6부작 구성의 조곡 <Szvit>를 제목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두 번째 곡인 <A Mmalomban>에서는 <기요르기 몰나르>의 시원스러운 기타 연주와 함께 <라슬로 벤쾨>가 비중은 약하지만 신시사이저 연주를 들려주고 있기도 한데 이는 헝가리 밴드로써는 처음 있는 일이이기도 했다.

6부작 구성의 조곡 <Szvit>와 신시사이저의 도입 등 여러모로 오메가의 진보적인 성향이 드러나는 음반이 바로 다섯 번째 음반인 것이다. 한편 장엄한 오르간 연주로 시작하는 <En Elmegyek>는 헝가리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곡으로 그 내용은 정확하지는 않지만 소년과 소녀의 사랑과 이별에 대해서 노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 곡에서 기요르기 몰나르가 들려주는 감동적인 기타 연주는 대단히 인상적이어서 보컬의 생경함 정도는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평점 : ♩♩♩♪)

덧글

  • 나는나 2014/12/09 10:33 # 삭제 답글

    기타 소리가 좋네요, 보컬 멜로디도 좋구요.
  • 까만자전거 2014/12/10 10:58 #

    예. 오메가 특유의 서정성을 느낄 수 있는 곡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5958
400
6032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7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