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Nirvana - Nevermind 음반 이야기

Nirvana - Nevermind



너바나 (Nirvana) : 1987년 미국 워싱턴주 애버딘(Aberdeen)에서 결성

커트 코베인 (Kurt Cobain, 기타, 보컬) : 1967년 2월 20일 미국 애버딘 출생, 1994년 4월 5일 사망
크리스 노보셀릭 (Krist Novoselic, 베이스) : 1965년 5월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출생
데이브 그롤 (Dave Grohl, 드럼) : 1969년 1월 14일 미국 오하이오주 워런(Warren) 출생

갈래 : 얼터너티브 록(Alternative Rock), 그런지(Grunge), 인디 록(Indie Rock) 팝 록(Pop/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nirvana.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hTWKbfoikeg



Nirvana - Nevermind (1991)
1. Smells Like Teen Spirit (5:01) : http://youtu.be/hTWKbfoikeg
2. In Bloom (4:15) : http://youtu.be/PbgKEjNBHqM
3. Come As You Are (3:38) : http://youtu.be/vabnZ9-ex7o
4. Breed (3:04) : http://youtu.be/h2JgqF384cU
5. Lithium (4:17) : http://youtu.be/pkcJEvMcnEg
6. Polly (2:57) : http://youtu.be/DWe0CSOdGDE
7. Territorial Pissings (2:23) : http://youtu.be/x6XBlkvTmv8
8. Drain You (3:43) : http://youtu.be/rvEL4pbR6S8
9. Lounge Act (2:36) : http://youtu.be/7xeasq05zxc
10. Stay Away (3:32) : http://youtu.be/3YtH2rjrfaI
11. On A Plain (3:16) : http://youtu.be/QWrW0j6uOIU
12. Something In The Way (3:52) : http://youtu.be/q4gMfdfRRnA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커트 코베인 : 보컬, 기타, 어쿠스틱 기타(6번, 12번 트랙)
크리스 노보셀릭 : 베이스, 백보컬
데이브 그롤 : 드럼, 백보컬

표지 도안 : 로버트 피셔(Robert Fisher)
표지 사진 : 커크 웨들(Kirk Weddle)
제작 (Producer) : 부치 빅(Butch Vig)

취미 생활의 하나로 음악 감상을 즐기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 나만의 숨겨진 명반이나 나만의 숨겨진 명곡이 하나,둘 쯤은 있을 것이다. 이와는 반대로 음악 감상을 취미로 하는 이들 대부분이 함께 공감하는 명반들도 상당수 존재하고 있는데 이런 이런 음반들 중에서는 '수록된 곡들 어느 하나 버릴 것이 없는 음반'이라는 평을 받고 았는 음반도 있게 마련이다. 멀리 해외로 눈을 돌릴 필요도 없이 가왕 <조용필>의 <조용필 1집> 음반이 바로 그런 음반들 가운데 하나이다.

1979년 3월 20일에 발매된 조용필 1집 음반에는 수화기 너머에서 <배명숙> 작가가 불러 주는 가사를 받아 적은 후 십분만에 작곡을 완성했다는 일화가 전해지는 <창밖의 여자>를 비롯해서 불후의 명곡 <돌아와요 부산항에>와 <단발 머리>, 그리고 <사랑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네>, <한오백년>, <대전 블루스>, <너무 짧아요>등이 수록되어 있는데 제목에서 부터 무척 익숙하게 다가오는 언급한 곡들을 포함해서 음반에 수록된 모든 곡들이 대중들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았던 히트 곡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물론 엘피(LP) 시절이었던 당시에 음반의 마지막에 반드시 삽입해야만 했던 건전가요인 군가는 제외하고서 말이다. 그리고 1985년 9월 10일에 발매되었으며 한국 대중 음악 명반 순위에서 늘 1위를 차지하는 <들국화>의 첫번째 음반 <들국화>도 한국 대중 음악의 르네상스를 열었다는 평가에 어울리게 음반에 수록된 대부분의 곡들을 히트 시키며 사랑받았던 그리고 지금도 사랑 받고 있는 명반이라고 할 수 있다.
<행진>, <그것만이 내세상>, <세계로 가는 기차>, <사랑일 뿐이야>, <매일 그대와>, <오후만 있던 일요일>, <아침이 밝아 올때까지>, 그리고 건전가요로 군가를 삽입하는 대신 <전인권>이 직접 노래를 불러 수록한 <우리의 소원> 까지 이 음반에서 사랑받았던 곡들의 면면을 살펴 보노라면 지금도 감탄이 절로 나오는 음반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해외로 눈을 돌려 보면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이 1982년 12월 1일에 발표했었던 여섯번째 음반 <Thriller>도 버릴 곡 하나 없는 음반이며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가 1979년 11월 30일에 발표한 열한번째 음반 <The Wall> 역시도 수록된 곡 가운데 어느 하나 버릴 것이 없는 음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들 보다 먼저 1977년 12월 15일에 발표된 우리나라 록 밴드 <산울림>의 데뷔 음반인 <산울림 새노래 모음>도 <아니 벌써>,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거야>, <불꽃놀이>, <문 좀 열어줘>, <소녀> 같은 히트 곡을 탄생시킨 명반으로 자리하고 있다. 사이키델릭 록과 하드 록, 거기에 펑크(Punk) 록의 요소 까지 담아낸 역사적인 명반이기도 한 산울림의 데뷔 음반은 시대를 앞서 나간 명작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이 음반이 발표되고 나서 약 십사년 후인 1991년 9월 24일에 바다 건너 미국에서 록의 흐름을 바꾼 음반 한장이 탄생하였다.

삼형제 밴드인 산울림이 맏형인 <김창완>이 직접 왼손으로 어린이 흉내를 내 그린 그림을 데뷔 음반에서 표지로 사용했다면 음반에서 보컬과 기타를 담당하고 있는 <커트 코베인(본명: Kurt Donald Cobain)>이 표지에 등장하는원숭이 사진을 직접 찍은 이 음반이 바로 록 음악의 혁신을 몰고 온 <너바나>의 두번째 음반 <Nevermind>이다. 얼터너티브 록 밴드 너바나는 커트 코베인과 <크리스 노보셀릭(본명: Krist Anthony Novoselic Jr.>의 잦은 만남에서 부터 비롯되었다.
커트 코베인과 고교 시절 부터 서로 안면이 있었던 크리스 노보셀릭은 밴드 연습실을 자주 찾는 커트 코베인과 친구가 되고 나서 삼년 후인 1987년에 그의 제안으로 함께 밴드를 결성하게 되는데 바로 이 밴드가 너바나의 시작이었다. 결성 당시 부터 세션 드러머를 기용하여 활동했었던 밴드는 <펜 캡 츄(Pen Cap Chew)>, <블리스(Bliss)> 그리고 <테드 에드 프레드(Ted Ed Fred)>등의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마침내 최종적으로 너바나라는 이름에 정착하게 된다.

커트 코베인에 의하면 너바나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된 계기는 예쁘고 좋은 이름 보다는 미국의 펑크 록 밴드인 <앵그리 사모언스(Angry Samoans)> 처럼 펑크적인 이름을 원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여간 너바나라는 펑크 기운이 물씬(?) 풍기는 이름으로 네덜란드 록 밴드인 <쇼킹 블루(Shocking Blue)>가 1969년에 발표했었던 <Love Buzz>를 편곡하여 1988년 11월에 싱글로 발표하면서 데뷔한 너바나는 데뷔 싱글 공개 이후 그런지 록계에서 점차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1989년 6월 15일에 발표한 데뷔 음반 <Bleach>로 너바나의 존재감은 더욱 뚜렷해지게 된다. 하지만 데뷔 음반 발표 이전 부터 잦은 드러머의 교체가 밴드의 약점으로 지적되던 너바나는 데뷔 음반 공개 이후 또 다시 밴드의 드러머를 교체하는 일을 벌이고 말았다. 데뷔 음반에 참여 했었던 <채드 채닝(Chad Channing)>을 해고한 후 오디션을 거쳐 새로운 드러머로 <데이브 그롤>을 영입하였던 것이다.
새로 가세한 데이브 그롤과 함께 새 음반의 작업을 위해 1991년 5월에 녹음실로 들어 갔었던 너바나는 6월 까지 약 두 달간의 시간 동안 한장의 음반을 완성했으며 같은 해 9월 24일에 두번째 음반으로 발표하게 된다. 발표 이후 록의 흐름을 바꾸었다는 평을 받게 되는 이 음반이 바로 너바나의 두번째 음반이자 명반인 <Nevermind>였다. 거칠고 호전적인 음악으로 가득 채워진 이 음반에는 너바나의 찬가(讚歌: 찬양, 찬미의 뜻을 나타내는 노래)이자 송가(頌歌: 공덕을 기리는 노래)가 된 노래 <Smells Like Teen Spirit>를 비롯해서 모두 열 두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앞서 이야기한 것 처럼 어느 하나 버릴 것 없는 곡들이라는 특징이 있다.

거칠고 호전적인 날것의 질감을 가진 음악들 뿐만 아니라 보컬과 기타를 강조하고 라디오 방송에서 선명하게 들리도록 믹싱 작업에 신경을 쓰는 등 상업적인 측면에서도 상당한 신경을 기울인 이 음반에는 어쿠스틱 기타 연주를 중심으로 유괴된 소녀의 이야기를 차분히 그리고 있는 <Polly>와 서정적인 발라드 <Something In The Way> 같은 곡들도 수록되어 있는데 그 배치가 각각 여섯번째와 열두번째라는 절묘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는 특징도 있다.

이는 첫번째 곡인 <Smells Like Teen Spirit> 부터 화르륵 불타 오르기 시작하는 너바나의 음반을 듣는 이에게 잠시 편안한 휴식 시간을 제공하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하옇든 열심히 달리고 달리다가 잠시 쉬어간다는 혹은 음반을 마무리 한다는 느낌의 이 두 곡이 있기에 완급 조절에서도 탁월한 음반이 바로 <Nevermind>이기도 하다. 아! 마지막 곡인 <Something In The Way>가 끝나고 약 이십초 정도가 지나면 <Endless, Nameless>라는 제목의 숨겨진 곡이 또 다시 거친 호흡으로 등장하고 있다.

참고로 표지를 장식한 아기는 <스펜서 엘든(Spencer Elden)>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나이는 1991년 2월 7일생 으로 스물 셋이다. 그리고 미국에서만 약 천만장 이상, 전 세계적으로는 이천오백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현재 까지 도합 사천만장 이상이 팔려 나간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 <Nevermind> 음반은 발표 당시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7위 까지 진출했었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위를 차지하였었다. 끝으로 지극히 개인적인 성향 탓이겠지만 내게 있어서 너바나의 두번째 음반은 늘 산울림이라는 우리나라 록 밴드의 이름을 동시에 떠올리게 하는 음반이기도 하다. 무슨 까닭일까?

덧글

  • 역사관심 2014/05/22 14:52 # 답글

    무인도에 가져갈 한장을 선정하라면 다른 앨범이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한 앨범을 한장만 고르라면 주저없이 네버마인드입니다. 아직까지 아껴두신줄 몰랐습니다 ^^

    언제나 21세기의 네버마인드가 탄생할까요.
  • 까만자전거 2014/05/23 11:22 #

    그러게요. 연주자들이 좋은 음악을 만들기 위해 고심하고 있긴 하지만
    네버마인드 만큼 큰 반향을 일으킬 음반이 또 나올까 싶긴 합니다.
  • 이경호 2014/05/22 14:58 # 답글

    흐흐흐 감동..
  • 까만자전거 2014/05/23 11:22 #

    오래도록 곁에 두어도 좋을 음반 한장이 아닌가 합니다.
  • ... 2014/05/22 15:03 # 삭제 답글

    거꾸로 저평가되고 있는 밴드. 그런지의 자기모순적인 성향 때문인지 너무 쉬쉬하는 것 같습니다. 음악성과 더불어 영향력 면에선 거의 코페르니쿠스급입니다. 특히 메탈의 흐름을 완전히 바꿨지요.
  • 까만자전거 2014/05/23 11:23 #

    맞습니다. 음악계의 흐름이라는 측면에서도 상당히 중요한 음반이죠.
  • drogo 2014/05/22 15:25 # 답글

    저 자켓 이미지는 정말.. 수많은 사람들이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
  • 까만자전거 2014/05/23 11:26 #

    전 이 음반을 처음 살 때 표지만 보고 샀던 기억이 있습니다.
    마치 '이건 뭐야? 이건 꼭 사야 돼' 이런 느낌이 들었다고 하면 정답일 것 같습니다.
  • 역사관심 2014/05/22 15:57 # 답글

    제 네버마인드에선 거의 이십분이 흐르고 히든트랙이 나옵니다. 학창시절 불 다끄고 듣다가 두시경 기절하는 줄 알았던 추억도 가진 앨범 ...
  • 까만자전거 2014/05/23 11:29 #

    초기 버전을 가지고 계시나 보네요.
    시내 중심가를 걷다가 음반 가게의 창 너머로 아이가 수영하는 모습의 표지가
    걸린 것을 보고 무작정 어떤 밴드인지도 모르고 음반을 샀던 예전 생각이 납니다.
  • 치킨마요 2014/05/22 23:30 # 답글

    이 글 읽으면서 오랜만에 smells like teen spirit 듣고 있어요 ~ 어릴 때 많이 들었던 밴드인데..반항기를 가득 담은 사운드가 딱 제 취향이었던..ㅋ
  • 까만자전거 2014/05/23 11:34 #

    같은 추억을 가진 분들도 많을 것 같습니다.
  • 나는나 2014/05/23 10:15 # 삭제 답글

    벌써 20년이 넘었네요.
  • 까만자전거 2014/05/23 11:36 #

    그러게요. 음반을 처음 본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그 사이에 무려 이십년이나 지나갔네요.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3353
388
60676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7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