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The Stooges - The Stooges 음반 이야기

The Stooges - The Stooges


스투지스 (The Stooges) : 1967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Ann Arbor)에서 결성

이기 스투지 (Iggy Stooge, 보컬) : 1947년 4월 21일 미국 미시간주 머스키건(Muskegon) 출생
론 애쉬튼 (Ron Asheton, 기타) : 1948년 7월 17일 미국 워싱턴 출생, 2009년 1월 1일 사망
데이브 알렉산드 (Dave Alexander, 베이스) : 1947년 6월 3일 미국 출생, 1975년 2월 10일 사망
스콧 애쉬튼 (Scott Asheton, 드럼) : 1949년 8월 16일 미국 워싱턴(Washington, D.C) 출생

갈래 : 개라지 록(Garage Rock), 프로토펑크(Proto-Punk), 펑크 록(Punk Rock), 하드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iggyandthestoogesmusic.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BJIqnXTqg8I



The Stooges - The Stooges (1969)
1. 1969 (4:05) : http://youtu.be/k0mRfECsHrc
2. I Wanna Be Your Dog (3:10) : http://youtu.be/BJIqnXTqg8I
3. We Will Fall (10:15) : http://youtu.be/4wIuwzOK-EU
4. No Fun (5:15) : http://youtu.be/vvRkJzVQBP0
5. Real Cool Time (2:29) : http://youtu.be/oBF6tJGmZcc
6. Ann (3:00) : http://youtu.be/2qIrSXLbR8w
7. Not Right (2:49) : http://youtu.be/JcFG_mr4dwQ
8. Little Doll (3:21) : http://youtu.be/VmvpgAHDxrg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이기 스투지 : 보컬
론 애쉬튼 : 기타
데이브 알렉산드 : 베이스
스콧 애쉬튼 : 드럼

존 케일 (John Cale) : 피아노, 썰매 방울(Sleigh Bells, 2번 트랙), 비올라(3번 트랙)

표지 : 로버트 하이몰 (Robert I. Heimall)
사진 : 조엘 브로드스키 (Joel Brodsky)
제작 (Producer) : 존 케일

에프엠(FM) 라디오 채널을 살펴보다 보면 지금도 방송을 하고 있는 <세상의 모든 음악>이라는 눈에 띄는 프로그램이 있다. 지금은 다른 이가 방송을 진행하고 있지만 클래식을 비롯해서 다양한 갈래의 음악들을 들을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을 한때 탤런트 <김미숙>이 진행을 맡아 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당시 김미숙이 그윽한 목소리로 소개하는 클래식을 포함한 제3세계의 음악들을 듣는 재미가 쏠쏠하여 자주 채널을 고정해서 음악을 듣고는 했었는데 가끔씩 들려 주는 아프리카 음악들이 내게는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다.

당시 세상의 모든 음악이라는 프로그램 이름도 좋다고 생각했었지만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던 음악들을 들으면서 세상에는 정말 좋은 음악들이 많이 있구나 하는 것을 느끼기도 했었다. 그런데 세상의 그 많은 음악들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는 그다지 커다란 반향을 일으킨 것 같지 않지만 1970년대 중반에 등장하여 전세계 대중 음악의 흐름을 잠시나마 바꾸었던 갈래의 음악이 있었다.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이 추구하던 복잡한 구조와 다양한 주제 대신 보다 단순하고 짧은 노래들을 특징으로 하는 이 음악을 가리켜 사람들은 펑크 록이라고 부르고 있다.

<아니 벌써>, <개구쟁이>등을 발표하여 가요계에 핵폰탄급 위력을 선사했던 <산울림>의 초기 음반들이 바로 펑크 록의 전형적인 특징을 가진 음악이라고 하면 이해가 빠를텐데 다른 갈래의 음악도 마찬가지겠지만 바로 이 펑크 록도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하고 떨어진 갈래의 음악은 결코 아니었다.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펑크 록이라는 말이 회자되기 이전에 이미 미국의 위대한 밴드인 <도어스(The Doors)>와 <벨벳 언더그라운드(The Velvet Underground)> 그리고 영국의 <더 후(The Who)>와 <롤링 스톤스(The Rolling Stones)> 같은 밴드들에 의해서 기초가 다져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펑크 록의 기반을 제공한 또 다른 대표적인 밴드로는 바로 오늘 소개하는 <스투지스>를 빠트릴 수 없다. 펑크 록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프로토펑크 밴드들 중의 하나에 속하는 스투지스는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에서 <이기 스투지(본명: James Newell Osterberg)>를 중심으로 1967년에 결성되었다. 후일 <이기 팝(Iggy Pop)>으로 이름이 바뀌게 되는 이기 스투지는 앤아버를 기반으로 활동하던 블루스 밴드인 <프라임 무버스(The Prime Movers)>에서 드러머로 활동하다가 좀더 새롭고 진보적인 형태의 블루스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를 결성하기 위해 프라임 무버스에서 탈퇴를 하게 된다.
프라임 무버스에서 본명으로 활동했었던 이기 스투지는 밴드에서 탈퇴한 후 1967년에 <론 애쉬튼>과 <스콧 애쉬튼> 형제와 그들의 친구인 <데이브 알렉산드>를 규합하여 스투지스를 결성하게 되는데 이때 자신의 이름도 예명인 이기 스투지스로 바꾸게 된다. 밴드 결성 후 할로윈(Halloween)인 10월 31일에 펼쳐진 데뷔 공연을 통해서 에너지 넘치는 강력한 음악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스투지스는 데뷔 무대를 가진 이후 줄곧 공연 활동에 주력하였다. 그렇게 공연 활동을 통해서 자신들을 알려나가던 스투지스는 마침내 1968년에 이르러 엘렉트라 음반사(Elektra Records)와 음반 계약에 성공하게 된다.

이듬해인 1969년 4월에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음반 제작자로 유명한 <존 케일>의 제작 지휘를 받아 한장의 음반을 완성한 스투지스는 같은 해 8월 5일에 <The Stooges>라는 제목으로 데뷔 음반을 공개하였다. 모두 여덟 곡이 수록된 스투지스의 데뷔 음반은 구성원들의 활력 넘치는 과도한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음악들을 수록하고 있어 신선한 충격을 듣는 이에게 안겨 주고 있다. 더불어 이러한 형식의 음악은 후일 주류로 등장하게 될 펑크 록의 방향성에 단초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수록 곡을 살펴 보면 음반을 대표하는 곡이자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성적 학대를 갈구하는 내용의 <I Wanna Be Your Dog>는 단순 반복적인 기타 리프가 거칠게 반복되는 곡으로 도어스의 공격적인 영향이 강하게 느끼지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1998년 영화 <록 스탁 앤 투 스모킹 배럴즈(Lock, Stock And Two Smoking Barrels)>에 삽입되기도 했던 이 곡은 펑크 록으로 가는 과정에서 과도기적 시점에 놓인 표본적인 곡이라고 할 수 있는 곡이다. 또한 극도의 혼란스러움과 환각성 마저 느껴지는 이 곡을 통해서 스투지스만의 광적인 열정을 확인해 볼 수 있기도 하다.

아울러 <I Wanna Be Your Dog>이 가진 분위기와 여파는 음반의 다른 곡에도 그대로 전파되고 있는데 특히 타이틀 곡인 <1969>와 <No Fun>에서도 이러한 공격적이고 거친 활력이 이기 스투지스의 목소리와 함께 고스란히 듣는 이에게 전달되어 지고 있다. 그리고 존 케일이 비올라 연주를 들려 주고 있는 10분이 넘는 대곡 <We Will Fall>에서는 몽환적이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스투지스가 연출하고 있으며 도어스를 방불케하는 격조 높은 연주를 들려 주고 있는 <Ann>에서는 중후한 매력을 스투지스가 전해주고 있기도 하다.

펑크 록으로 가는 길목에서 단연 두드러지는 음반이자 록의 역사에서도 주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음반이 바로 스투지스의 데뷔 음반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데뷔 음반 발표 당시 스투지스의 파격적이라고 까지 할 수 있는 엽기적인 무대 공연들은 비난을 야기시키기에 충분한 것이었으며 밴드를 구설수에 휘말리게 만들었다. 물론 이는 고스란히 스투지스가 감당해야 할 몫이기도 했다. 그렇지만 이런 비난들도 음반의 차트 진입까지는 끝내 막아내지 못했었다. 스투지스의 데뷔 음반이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06위 까지 진출하는 조촐한 성과를 거두어 들였던 것이다.

덧글

  • 나는나 2013/11/29 10:21 # 삭제 답글

    펑크 록의 원조라, 존 레논도 섹스 피스톨즈의 음악을 듣고는 자기가 전에 했던 음악이라고 했다고 하더군요.
  • 까만자전거 2013/11/29 13:10 #

    존 레논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충분한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3344
278
60180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7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