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Chastain - Forevermore 음악 이야기

Chastain - Forevermore


체스테인 (Chastain) : 1984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Cincinnati)에서 결성

레더 리온 (Leather Leone, 보컬) :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 출생
데이빗 티 체스테인 (David T. Chastain, 기타) : 1963년 8월 31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Atlanta) 출생
마이크 스키머혼 (Mike Skimmerhorn, 베이스) : ?
켄 메리 (Ken Mary, 드럼) : ?

갈래 : 헤비메탈(Heavy Metal), 하드 록(Hard Rock), 팝 록(Pop/Rock)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TgRS56h98DU


언제부턴가 우리는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다'는 말을 흥미를 유발시키지 못하는 대상을 향해 자주 사용해오고 있다. 이와 비슷한 표현으로는 '물에 물탄 듯 술에 술탄 듯'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이처럼 흐리멍덩한 느낌을 갖게 하는 대상은 지켜보는 이로 하여금 피곤함이나 짜증만을 불러 일으키기 마련이다. 우리가 자주 듣는 음악이 담긴 음반에도 가끔 이처럼 별다른 매력 없이 지극히 단순함으로 무장한 표지가 등장하여 '이게 뭐야?'를 유발하게 하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그런 예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밴드가 바로 미국 오하이오주(Ohio) 신시내티에서 1984년에 결성된 헤비메탈 밴드 <체스테인>이라고 할 수 있다. 1985년에 발표된 데뷔 음반 <Mystery of Illusion>에서 부터 체스테인은 유치찬란하고 만화적인 표지로 보는 이에게 당혹성을 발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당혹감은 1986년 6월에 발표된 두 번째 음반 <Ruler of the Wasteland>를 지나 1987년에 발표된 세 번째 음반 <The 7th of Never>에 다다르면 절정에 도달하게 된다.

매끈한 마무리가 아니라면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어린 아이의 상상력과 솜씨라고 해도 믿을만한 표지를 가지고 <The 7th of Never> 음반이 발표되었기 때문이다. 참고로 <The 7th of Never> 음반의 표지를 보는 순간 뭐라고 딱 꼬집어서 이야기 하지 못하고 '그것 참! 묘하네'라고 생각했다면 나와 별반 다르지 않은 생각을 가졌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처럼 뜻밖의 감탄(?)을 불러 일으키는 표지에 담긴 음악은 그와는 정반대여서 또 한번 체스테인은 사람들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레더 리온>의 매력이 철철 흘러 넘치는 보컬을 앞세우고 평균 이상의 헤비메탈 음악을 들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첫 번째 곡인 <We Must Carry On>과 <It's Too Late For Yesterday>, 그리고 <Take Me Back In Time>과 같은 곡들을 통해서 충분히 확인해 볼 수 있다. 이전 두 장의 음반과 비교하면 더욱 안정된 <데이빗 티 체스테인 >의 기타 연주와 더불어 가슴절절한 호소력이 레더 리온의 목소리에서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모든 곡들은 단지 서막에 불과할 뿐이다. 장중함과 묵직함으로 포문을 여는 <Forevermore>에서 체스테인이라는 이름을 가진 밴드의 진정한 매력이 빛을 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완성도 높은 구성과 완벽한 호흡 그리고 거기에 걸맞는 출중한 연주가 삼위일체가 되어 체스테인 최고의 명곡 중 하나를 완성시키고 있는 것이다. 실소를 터지게 하는 음반의 표지와 달리 감탄을 불러 일으키는 명연들이 펼쳐지는 음반 <The 7th of Never>는 이런 이유들로 인해 다소 의외의 음반이라고 할 수 있다. (평점 :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41112
797
51167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2

노란리본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