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Arabesque - Hello Mr. Monkey 음악 이야기

Arabesque - Hello Mr. Monkey



아라베스크 (Arabesque) : 1977년 독일 프랑크프루트(Frankfurt)에서 결성

야스민 베터 (Jasmin Vetter, 보컬) : 1956년 2월 22일 독일 출생
산드라 크레투 (Sandra Cretu, 보컬) : 1962년 5월 18일 독일 자르브뤼켄(Saarbrücken) 출생
마카일라 로즈 (Michaela Rose, 보컬) : 1958년 12월 19일 독일 출생

갈래 : 디스코(Disco), 유로 팝(Euro Pop), 에이엠 팝(AM Pop), 팝 록(Pop/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sandralauer.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F9DjutY9ktc

1981년 5월 21일 목요일 늦은 밤,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결성된 삼인조 걸그룹이 스위스와 이탈리아 등의 유럽 공연을 마치고 일본을 거쳐서 한국에 도착했다. <81 서울국제가요제> 참가와 더불어 서울의 <문화체육관>과 대구의 <실내체육관>에서 공연을 가지기 위해 일곱 번째 세계 순회 공연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이다. 당시 그 걸그룹은 한국 방문의 소감에 대해서 이렇게 이야기했다.

"텔레비전을 통해서 축구선수 차범근을 자주 본 것 외에는 한국에 대해서 아는게 거의 없다." 그랬다. 사실 <Hello Mr. Monkey>라는 초대형 히트 곡이 없었다면 우리도 그 걸그룹의 존재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했을 것 처럼 그녀들도 차범근이라는 선수의 존재로 인해 한국을 조금이나마 알고 있었던 것이다. 5월 21일 늦은 밤, 그렇게 한국을 찾은 그녀들은 바로 <아라베스크>였다.

그리고 아라베스크가 6일간의 한국 공연 일정을 성대히 마치고 돌아간 며칠 후 대구의 한 학교 교실에서는 때아닌 공연 사진 장사치(?)가 등장했다. 실내 체육관에서 있었던 아라베스크의 공연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한 이재에 밝은 친구가 공연 장면을 찍은 사진을 장당 삼백원에 팔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삼백원이라는 가격이 맞는지는 기억이 흐릿하지만 분명한 것은 사진이 너무 멀리서 공연 장면을 찍은 탓에 아라베스크를 구성하는 세 사람의 윤곽만 겨우 잡힌 상태였다는 것이다.

당연히 남학생들에게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던 <산드라 크레투> 누님의 안면 윤곽 역시 판독이 불가능한 조잡한(?) 사진이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연을 직관(직접 관람)하지 못한 아이들에게 아라베스크의 공연 사진은 날개 돋친 듯이 팔려 나가기 시작했다. 흔치 않았던 외국 가수의 그것도 인기 절정인 걸그룹의 공연 장면을 현장에서 직접 찍은 사진이었기에 당연한 관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일이었다.
아울러 한정된 수량으로 인해 미처 순서가 닿지 않아 구입하지 못한 친구들이 아쉬워할 정도였으니 적어도 그날 하루만큼은 아라베스크가 그 교실에서 가장 뜨거운 화제였던 셈이다. 사실 이슬람 사원의 장식이나 공예품 등에서 찾아 볼 수 있는 무늬 양식을 일컫는 말로 아라비아풍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아라베스크를 이름으로 사용했었던 트리오는 독일(당시는 서독)의 사업가인 <볼프강 미베스(Wolfgang Mewes)>의 치밀한 사전 전략에 의해서 탄생한 프로젝트형 걸그룹이었다.

당시 <보니 엠(Boney M)>의 세계적인 성공을 지켜 보았던 볼프강 미베스는 자신도 그 같은 프로젝트를 만들어 성공시켜보겠다는 포부를 갖게 된다. 그리고 그의 그런 생각은 자신 소유의 음악 출판사에 프로젝트 팀을 꾸리는 것으로 이어졌으며 마침내 프로젝트 팀에서는 <Hello Mr. Monkey>라는 곡을 만든 후 1977년에 아라베스크라는 걸그룹을 탄생시키게 된다. 이어서 시제품 성격의 <Hello Mr. Monkey>가 담긴 테이프를 전세계에 판매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이 곡은 1978년에 일본에 판권이 팔리면서 마침내 엄청난 성공을 거두게 되는데 그 영향으로 아라베스크라는 이름은 한국과 중국으로 까지 퍼져 나가게 된다. 이로 미루어 아라베스크의 일본 방문은 당연한 일이었으며 인기 유지를 위해 일본내에서의 싱글 활동도 상당히 중요한 일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같은 이유 때문에 1979년 부터 아라베스크는 일본에서만 발매한 싱글을 상당수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참고로 한국 공연에서 눈부신 꽃미모를 자랑했었던 산드라 크레투의 당시 나이는 열아홉살이었다. 현재는 이혼하였지만 7년 후인 1988년에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이니그마(Enigma)>의 <마이클 크레투(Michael Cretu)>와 결혼하였었으며 이니그마의 음반에도 참여하여 고혹적인 목소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아라베스크는 유효 기간이 지난 1984년에 공식 해산을 했으며 산드라 크레투는 솔로 가수로 그리고 나머지 두 사람은 <루즈(Rouge)>라는 이름의 듀오를 결성하여 활동을 이어 나갔다. (평점 : ♩♩♩♪)

공유하기 버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블로그 로고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애드센스

트위터

Follow parannamu on Twitter

무브록 카페

통계 위젯 (화이트)

12108
818
47939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69

노란리본

큰